SEONGYO NOTICE

Korean Traditional Religion, Seongyo. since 1997

선교창교 20주년 "신성회복대법회" _ 환기9213년 3월 3일 

재단법인 선교 창교 20주년 기념행사

 

한민족고유종교 선교  "신성회복대법회" 개최

 

재단법인선교주최 선교총림선림원주관 _2016년 4월 9일 _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선교 창교 20주년 기념행사 개최_

환인·환웅·단군 삼성(三聖)을 한민족의 성인으로 숭배하며 환인(桓因)을 신앙대상으로 하는 민족대종교 선교는 1997년 대창교되어 한민족 정기회복을 위한 포덕교화 지원사업을 활발히 진행해왔습니다. 2016년 선교창교 20주년을 맞이하여 한민족고유종교 선교의 대외선포식과 함께 보다 심층적인 포덕교화사업을 위한 신성회복대법회를 열어 선교의 종정(宗頂)이신 취정원사님의 법문과 수향의식을 진행하였습니다.

 

선교는 환인하느님의 창교종리의 교유를 받아 민족종교로 대창교된 이후, 민족의 얼을 되찾는 한민족정기회복운동과 소외된 이웃을 내 가족으로 보살피는 포덕교화사업으로 이어져 각 지역의 핍박받고 어려운 상황에 처한 문제들을 직접 구제해결하며 또한 광주시 (사)들꽃영토 청소년성장공동체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방문하여 후원활동을 활발히 하고, 순천시 예광마을과 인송참살이터 후원 봉사활동 등, "실천하는 종교 · 함께하는 종교" 라는 선교의 사회봉사 이념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외세침략과 수탈 속에서 꿋꿋하게 살아남은 대한민국이 안타깝게도 아직도 사대주의에 빠져 민족의 정체성을 잃어버리고 있는 실정입니다. 민족혼을 잃어버리는 동시에 너와 나는 같은 사람, 우리는 하나, 한민족이라는 개념자체가 없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나만 잘 살면되고 내가 가지고 싶으면 누구의 것이라도 빼앗아야하는 극심한 이기주의와 이로인한 피해가 인륜을 저버리는 극악한 범죄와 패륜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입니다.

 

재단법인선교의 종정(宗正) 취정원사께서는 선교 20주년 기념 대법회에서 “한민족의 정기를 회복하는 것은 신성을 회복하는 일이다. 신성회복은 하늘의 씨앗을 싹틔우고 꽃피우고 열매맺게 하는 것으로, 어려움을 함께하고 아픔을 나누는 포덕교화를 통해 이루어진다.” 는 교유를 내리시고, “실천이 없는 종교, 남의 것을 빼앗는 종교, 물질의 허울을 쓴 거짓종교는 신성의 회복을 이루지 못하며 인류를 구원하지 못한다. 오히려 인류를 파탄에 처하게 한다. 스스로 정화하고 참된 후에야 종교가 있고 구원이 있다” 설파하시며 신성회복과 민족정기회복의 중요성을 강조하셨습니다.

 

본 선교 창교 20주년 기념 대법회는 신성회복과 민족정기회복을 위하여 재단법인선교의 종정이신 취정원사님의 수향의식과 선교총림선림원주이신 시정워주님의 소청법회가 함께 진행되어, 신도들과 선제들의 심신을 정화하고 환인하님의 향훈을 받아 새롭게 태어나는 선교의례를 올리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 재단법인선교 창교20주년 기념 신문기사 확인하기 ※

프라임경제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html?no=333767&sec_no=111

프라임경제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html?no=333814&sec_no=111

시사코리아  http://www.sisakorea.kr/sub_read.html?uid=34741

남도일보     http://www.namdo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06312

광남일보     http://pdf.gwangnam.co.kr/sectionpdf/201604/20160411-18.pdf

전남매일     http://www.jndn.com/article.asp?aid=1460300400213242011

광주매일     http://www.kjdaily.com/

선교 창교 20주년 성명서

한겨레신문 기사보기 >>> http://seongyokorea.tistory.com/22

 

재단법인 선교(仙敎)는 

선불교(仙佛敎)에 대해 아래와 같이 권고합니다.

 

선교환인집부회 재단법인선교 사단법인선교총림선림원 사단법인선교문화예술보존회 선교지역문화보존회 등

한민족고유종교 선교(仙敎) 단체에서는 "재단법인 선교 의 선교 개칭" 에 대해 다음과 같이 권고합니다.  

 

 

_다음_

"재단법인선교(仙敎)" 에서는 "선교 창교 20주년"을 맞이하여 신성회복을 통한 민족정기부활을 다짐하는 성명서를 선포하는 동시에, 근자에 들어 무분별하게 선교를 참칭하는 타단체에 권고합니다.

 

"대한민국에 선교(仙敎) 명칭으로 등록된 종교단체" 는 "재단법인선교(仙敎)가 유일" 한 바, 수년간 상표권분쟁을 발생시키고 거절결정 취소 결과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등록된 법인명과 달리 "선교"로 "개칭" 하여 타단체의 종교명칭을 사용하는 재단법인 선O교는 재단법인선교의 정식종교명칭인 "선교(仙敎)" 참칭을 즉각 멈추어야 할 것임을 권고합니다. 

 

재단법인선교(仙敎)는 1997년 대창교된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선교(仙敎)" 로써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재단법인선교는 대한민국정부에 등록된 정식종교명칭이 "선교(仙敎)"이며, 실제사용하고 있는 종교명칭도 "선교(仙敎)"이고, 선교의 포덕교화사업을 위해 설립된 각 단체명 또한 "선교환인집부회",  "재단법인선교", "사단법인선교종단보존회", "사단법인선교총림선림원", "사단법인선교문화예술보존회", "선교지역문화보존회"  등, 모두 공통적으로 한결같이 "선교(仙敎)" 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선불교(현 재단법인선교유지재단)가 추구하는 홍익인간의 실천은 타종교단체 종교명칭의 참칭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닌바, 성실히 활동중인 타단체의 명칭으로 개칭한 의도는 명분이 없다 하겠습니다. 재단법인선교를 신앙하는 신도들 공공의 정신적 안정과 신앙적 복지를 침해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일반대중의 오인과 혼동을 방지해야 할것입니다.

 

그러므로  "선불교는 그간 사용하여온 자신들의 종교명칭인 <선불교>를 고수하고 타단체의 종교명칭인 <선교>를 사용하는 것을 멈추라" 권고합니다.

 

2016. 4. 15. 한민족고유종교 선교(仙敎)

                                                                                                                                                                                 

 

선교 20주년 성명서 _한겨레신문 _2016.4.15

선교 창교 20주년 성명서 내용

“선교” 는 환인상제의 교유로써 창교된 민족대종교, “천지인합일선교” 신앙으로 신성을 회복하고 민족정기를 부활하라.

“환인상제”는 상천궁극위에 계시는 하느님, 선교로써 한민족 민족종교를 통합하고 인류구원을 실현한다.

이제 정회의 때에 이르렀으니 환인상제와 선교를, 찾아부르고 자신하여 부르며 전하여 부르게 하라.  

  

 

선교환인집부회 회장이며 재단법인선교 종정인 취정원사와 사단법인 선교총림선림원 시정원주는 “민족대종교 선교 창교 20주년”을 맞이하여 천부지모의 은혜 아래 한 형제인 민족종교인들과 인류사해 동포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자 합니다.

 

선교(仙敎)는 환인상제께서 홀로 신으로 화하시어 세상을 교화하시던 환국시대에 시작되어, 환웅천황의 신시배달국과 단군임검의 고조선과 삼국으로 이어져 민족정신의 근간이 되어 왔으나, 삼국 후기 중국사대모화와 외래종교의 난입,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그 맥이 단절되었습니다.

 

선교취정원사와 시정원주는 환기9194년(1997)에 “이제 정회(正回)의 때가 되었으니 선교를 창교하라” 는 환인상제의 교유를 받들어 하늘의 교화였던 선교를 정식종교명칭 “선교(仙敎)”로 출범하였으니 어언 20여 성상이 지났습니다. 선교는 환인상제(桓因上帝)를 신앙대상으로 하며, 일심정회(一心正回)를 종지(宗旨)로 합니다.

 

잃어버린 한민족의 상고사를 복원하여 한민족의 얼을 되살리며 천손민족의 신성을 회복하고 나아가 인류를 구원하는 정회의 종교로써 선교의 위상을 세움에 그 창교의 의미가 있다 하겠습니다.

 

선교는 1997년 창교된 이후, 선교환인집부회 · 재단법인선교 · 선교총림선림원 · 선교문화예술보존회 등 선교보전을 위한 활동과 정기간행물 선교(仙敎)를 발행하고 선교지역문화보존회 설립을 통한 선교신앙 보급에 힘써왔습니다. 선교는 환인상제께서 교유하사, 환웅천황과 단군임검을 거쳐 취정원사와 시정원주에게로 이어져 “대한민국에 선교(仙敎) 명칭으로 등록된 종교단체는 본 재단법인선교 종단이 유일” 함을 만천하에 밝히는 바입니다.

 

작금에 이르러 타종교단체의 선교개칭 문제가 발생한 바, 본 재단법인선교와 오인 혼돈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민족종교의 통합을 지향하는 재단법인 선교(仙敎) 입장에서 선교의 명칭을 참칭하는 이들에게 권고합니다. 남의 것을 빼앗는 종교, 물질의 허울을 뒤집어 쓴 종교는 신도들의 순수한 신심을 기만하는 것이 됩니다. 스스로를 정화한 후에야 타인을 구도하는 것이 올바른 포덕교화의 길이며, 모든 종교의 최고 덕목은 진실이라는 것을 각심해야 합니다.

한민족의 시조이시며 온 인류의 아버지이신 환인상제를 신앙하는 참된 신앙, 선교(仙敎)로써 신성을 회복하고 민족의 정기를 부활하여, 환인상제의 교화가 실현되는 세상을 이루고, 천지인합일 신인교화로써 인류를 구원해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 한민족 고유종교 선교(仙敎)의 사명입니다.

 

환기 9213년 음력 3월 3일 선교창교 20주년 신성회복대법회를 기념하며 선교의 성명서를 선포합니다.

仙敎桓因慹父會  財團法人仙敎  仙敎叢林仙林院  仙敎文化藝術保存會

현재 대한민국은 극심한 혼란과 절망에 빠져 나라의 근간이 흔들리고, 세간에는 여러가지 이변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극악한 범죄와 패륜, 지진 홍수 등의 자연재해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간의 존재가치는 말살되고, 재물과 권력만이 사회가 추구하는 모든 것이 되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의 반이 종교인이며, 종교인 중 백에 아흔아홉은 외래 종교를 신앙하고 있습니다. 외래 종교인구가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이토록 세상이 어지러운 것은 외래종교로는 민족을 구원할 수 없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일입니다.

 

“원수불구근화(遠水不救近火)” 라 하였습니다.

먼 바다의 물로는 가까이의 불을 끌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혼란은 외래의 어떤 종교도 아닌 대한민국 민족종교의 대통합으로만 바로잡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한민족 민족종교는 그 교세가 너무도 미약합니다. 진리를 추구하고 오로지 진실해야 할 종교인들 마저 재물과 권력을 내세워 혹세무민하는 현실입니다. 남의 것을 빼앗아도 부끄러움을 모르고 돈과 권력을 손에 쥐어주겠다는 꾀임으로 교세를 확장하고 부를 축적하며 나라와 민족의 근간을 지키는 일에는 수수방관하는  후안무치한 행동을 하고 있는 종교계를 정화하고 이제, 민족종교 스스로 통합을 이루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신성을 부활해야 할 것입니다. 

 

2016년 10월 30일

선교종단 재단법인선교 민족종교통합추진위원회

​선교, 민족종교대통합을 위한  "한민족종교회담" 성료

_ 한민족 하느님 사상의 부활과 대한민국의 신성회복 결의

2016년 11월 2일 오전 10시 세종문화회관 예인홀, 재단법인선교가 주최하고 선교종단보존회가 주관하여 개최된 "한민족종교회담"에 선교종단의 종정 박광의 취정원사와 천지인합일사상연구소 안창범 교수, 국조단군봉안회 김호웅 전 회장, 대종교 이판암 대선사 등 6개 종단의 관련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민족 하느님 사상의 부활과 나라와 민족의 안위를 도모하는 민족종교대통합을 결의하는 가운데 성료하였습니다.

 

환인(桓因)을 신앙하며 환인(桓仁) · 환웅(桓雄) · 단군(檀君) 삼성(三聖)을 한민족의 성인으로 숭배하는 재단법인 선교(仙敎)는 1997년 대창교되어 한민족 정기회복을 위한 경전편찬 및 포덕교화사업을 활발히 진행해왔습니다. 2016년 선교창교 20주년을 맞이하여 민족종교의 대통합을 추진하며 그 일환으로 “한민족종교회담”을 개최하여 대한민국의 신성을 회복하고 홍익인간하는 것이 본 한민족종교회담 개최의의입니다.

 

선교(仙敎)는 상고시대의 역사적 근거를 가진고 있는 한민족 고유신앙으로써, 신라의 석학 최치원선생의 [난랑비서]와 단재 신채호선생의 [동국고대선교고]에 현묘지도(玄妙之道) · 풍류(風流) · 유불도 삼교의 근본이 되는 실내포함삼교(實內包含三敎)로 설명되어 있으며 선사(仙史)라는 말로 선교의 역사가 실재했음을 기록하였습니다.

 

이번 한민족종교회담을 주최하는 재단법인 선교의 종정 취정원사(聚正元師)는 한민족의 하느님사상은 지구의 유사 이래 가장 오래된 신앙임을 밝히면서, 한민족 한겨레의 “하느님사상”을 되찾는 길이 나라와 민족의 정체성을 되찾는 길이며, 한민족 고유의 천부지모 천지인합일사상을 실현함으로써 모든 종교와 사상을 초월하여 남북의 통일까지 이끌어낼 수 있다고 설파하였습니다. 즉 민족종교의 통합만이 민족의 얼을 되찾고 대한민국의 정신을 바로 세우는 길이라는 말씀입니다.

 

국민의 반이 종교인인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는 일련의 심각한 사태는 생명의 가치가 말살되고 재물과 권력만을 추구하는 현 세태와 대한민국의 종교인 중 민족종교인의 숫자는 극소수에 불과한 한민족의 현실이 여실히 반영된 것입니다.

만법귀일(萬法歸一)의 이치에 따라, 모든 물이 바다로 모이듯 “민족종교대통합” 이라는 환인상제의 대종의(大宗義)를 받들어 정회(正回)의 세상을 구현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혼란을 바로잡고 인류를 구원하는 길이 될 것입니다. 민족종교의 통합으로 시대를 정화하는 뜻있는 지사의 동참이 이어지기를 촉구합니다.

재단법인선교 선교종단보존회 (광주광역시 동구 동계천로 87) T.062_675_9002